축하드립니다. 
하나님께서 유기현 장로님, 권명숙 집사님 가정에 
귀한 선물로 손녀 (김아현)를 주셨습니다. 
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축복해 주시기 바랍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