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난 3월 11일 오봉근 집사님의 고희 감사예배가 있었습니다. 
지금까지 집사님의 걸음을 인도하신 하나님께 감사드리고
앞으로의 삶을 축복하는 귀한 시간이었습니다.